신라경순왕전비(新羅敬順王殿碑)  
 
 
     
  신라경순왕전비(新羅敬順王殿碑)

신라경순왕전비명(新羅敬順王殿碑銘). 서문을 아울러 기록함.

동경(東京 : 경주)에 경순전(敬順殿)이 있은 지 오래되어 때마다 제사를 지내고 의식을 다 거행하였으나 다만 비문을 새겨 오래도록 전하는 일을 하지 못했었다. 왕의 후손 김재명(金再鳴)이 세계(世系)와 사적을 가지고 와 내게 명문(銘文)을 청했다. 나는 경주 김씨(慶州金氏)에 대해 분파에 속하긴 해도 비조는 똑같은 하나인데 어떻게 문장을 못한다고 하여 사양하겠는가? 삼가 서문을 쓰고 명을 지었다.
왕의 이름은 부(傅)이고 신라 사람이며, 시조는 김알지(金閼智)이다. 석탈해왕 9년 을축년에 시림(始林 : 계림의 옛 이름)에서 닭 우는 소리를 듣고 금궤 안에서 아이가 나오자 왕이 거두어 기르면서 알지라고 이름을 짓고 김씨라는 성을 주었다. 이것이 성을 갖게 된 이유이다. 2세는 세한(勢漢)이고, 3세는 아도(阿道), 4세는 수유(首留), 5세는 욱보(郁甫), 6세는 구도(仇道)이며, 7세는 말구(末仇)로 미추(味鄒)의 동생이다. 미추는 석씨인 첨해왕(沾解王)의 뒤를 이었는데, 김씨가 이때부터 나라를 다스리게 되었다. 8세 내물왕(奈勿王), 9세 복호(卜好), 10세 습보(習寶)는 모두 갈문왕(葛文王)에 추봉(追封)되었다. 갈문왕은 당시 추존한 왕을 칭한 말이다. 11세 지증왕(智證王)이 왕위에 오른 경진년(500년)은 바로 제(齊) 나라 동혼후(東昏侯) 영원(永元) 2년에 해당한다. 국호를 신라로 정하고 왕이라 칭했으며 상제(喪制)를 반포하고 순장(殉葬)을 금지했다. 지증은 시호이다. 12세는 진종(眞宗)이고 13세는 흠운(欽運), 14세는 마차(摩次)이다. 15세 법선(法宣)은 현성왕(玄聖王)으로 추숭되었고, 16세 의관(義寬)은 신영왕(神英王)으로, 17세 왜문(魏文)은 흥평왕(興平王)으로, 18세 효양(孝讓)은 명덕왕(明德王)으로 추숭되었다. 19세 원성왕(元聖王)은 처음으로 독서출신과(讀書出身科)를 설치했다. 20세는 예영(禮英)이고, 21세 균정(均貞)은 성덕왕(成德王)으로 추숭되었다. 22세는 신무왕(神武王)이고 23세는 문성왕(文聖王), 24세는 안(安), 25세는 민공(敏恭)이며, 26세 실홍(實虹)은 의흥왕(懿興王)으로 추숭되었고, 27세 효종(孝宗)은 신흥왕(神興王)에 추숭되었으며 28세는 바로 경순왕이다. 왕은 박씨인 경애왕(景哀王)의 뒤를 이었다. 그 해는 정해년(927년)으로 후당(後唐) 명종(明宗) 천성(天成) 2년이었다. 9년이 지난 을미년(935년)에 왕은 천명이 바뀌었음을 알고 고려에 나라를 양도하려고 하자 왕자가 말했다. “당연히 충신·의사와 함께 죽기로 맹세하여 지키다가 힘이 다한 뒤에 그만두어야 합니다.” 왕은 “나는 차마 무고한 생령들을 죽게 만들 수 없다.”고 말하고 마침내 고려 태조에게 나라를 양도하는 편지를 보냈다. 고려 태조는 손님을 맞는 예로 대접하였으며, 관광순화(觀光順化)에 제배하고 낙랑(樂浪)에 봉한 뒤 장녀인 신난공주(神鸞公主)를 아내로 주었다. 송(宋) 태종(太宗) 흥국(興國) 3년, 고려 경종(景宗) 무인년(978년)에 왕은 세상을 떠났다. 시호는 경순(敬順)이고 능은 장단부 고랑진 성거산(長湍府杲浪津聖居山)의 남서향 언덕에 있다. 여러 번 병난을 당해 묘터를 잃어버렸는데 영조 무진년(영조 24, 1748년)에 지석(誌石)을 찾아 왕에게 보고하니 특명으로 개축하고 제사를 지내준 뒤 수호할 군졸 5인을 두었다.
이에 앞서 경주의 선비들이 왕이 백성을 사랑한 덕을 추모하여 묘우(廟宇)를 세우고 영정을 걸어놓고 제사를 지냈는데, 천계 정묘년(인조 5, 1627년)에 묘우를 동천촌(東泉村)으로 옮겼다. 인조에게 김시양(金時讓)이 장계로 청하여 묘우를 새로 지은 것이다. 그리고 김씨(金氏) 성을 가진 사람을 참봉으로 삼고 봉급을 주었으며, 또 노비와 전답을 두었다. 또 현종 때는 경연을 담당하던 신하의 말로 인해 경순왕전(敬順王殿)이라는 묘호(廟號)를 내려 주고 유생과 수호군을 두었으며, 전졸(殿卒)과 복호(復戶 : 요역 등의 면제)는 숭인전(崇仁殿)·숭의전(崇義殿)·숭덕전(崇德殿)과 똑같이 하였다. 선대왕 갑인년(甲寅年)에 경순전의 뒤에 모래 언덕이 있어 염려된다는 도신(道臣)의 장계로 인해 특별히 옮겨지을 비용을 하사하여 부(府)에서 남쪽으로 몇 리 떨어진 봉황대(鳳凰臺)로 옮겼는데, 바로 미추왕능 아래이며 계림과는 100보 거리이다. 건물을 완성하고 제사를 지내주어 편안히 모셨으며, 영정도 새로 만들었다. 또 예조에 명하여 규정을 정하게 하였는데, 유생과 전졸은 각 90여명, 수호군은 120여 명 두고, 복호(復戶)는 5결로 했으며, 참봉은 이조에서 체(帖 : 임명장)를 내리도록 하였다. 열성조의 존숭하고 보답하는 의식이 이에 이르러 비로소 크게 갖추어지게 된 것이다.
대체로 삼한(三韓) 때는 국사(國史)가 갖추어지지 않아 문헌으로 고증할 수 없다고 하듯이, 왕이 재위한 9년 동안의 훌륭한 계책과 선정을 개괄해서 볼 수는 없다. 그러나 왕자에게 대답한 한마디 말은 정녕 불쌍히 여기는 마음과 덕의(德意)가 가득했으니 촉(蜀)나라 왕 북지왕(北地王)의 일과 비교해 보면 현명함과 어리석음이 과연 어떨까? 저들에게는 송(宋)나라가 있었고, 오(吳)·월(越)은 아주 작은 나라로 대대로 제후의 제도를 닦았는데, 제진(諸鎭)이 차례로 평정되자 비로소 머리를 조아리고 청명(請命)하였다. 그 뒤 나라를 지키던 신하들에 대해서는 오히려 그 공덕을 서술하여 비를 세우고 비문을 지었다. 오로지 경순왕은 장구한 계통을 이어받고 부강한 사업을 차지하여 금성탕지(金城湯池)와 같이 믿을 만한 성이 있었으니 군사로 충분히 방어할 수 있었음에도 곧바로 차마할 수 없는 마음으로 천승(千乘)의 나라를 헤진 신발처럼 버렸으니 어진 마음이 다른 사람보다 뛰어난 것이다. 마땅히 후세의 상론(尙論 : 옛 사람의 일을 평론함)하는 선비 중에는 수식하여 찬미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온전한 역사가 갖추어지지 않은 것은, 중간에 기록한 사람이 없어서 그렇게 된 것일까? 아니면 전해오던 것을 잃어버려서일까? 개탄스러울 뿐이다. 경순왕전의 많은 선비들이 정조 경자년(정조 4, 1780년)에 비를 세울 것을 청하여 특별히 윤허를 받았는데, 공사가 미비하여 이제야 비로소 비를 세우고 글을 새기게 되었다. 실마리는 후손들이 근본에 보답하는 정성으로부터 나왔지만, 왕의 유풍과 여운이 가득하여 영남지방에 끼치고 있다는 것을 이로부터 알 수 있으니 아아, 훌륭하구나.
왕의 전비 박씨는 3남 1녀를 낳았고 후비 왕씨는 5남 2녀를 낳았다. 태자와 둘째아들 영분공자(永芬公子), 김은열(金殷說)·김석건(金錫鍵)·김선추(金鐥錘)가 아들들의 이름이다. 큰딸은 고려 경종의 왕비가 되었고, 둘째딸은 이금서(李金書)에게 출가하였으며 셋째 딸은 황경(黃瓊)에게 출가하였다. 왕의 후손은 수가 매우 많은데, 경주(慶州)에 적을 둔 사람들은 4갈래로 영분공자의 후손, 시중시랑공(侍中待郎公)의 후손, 태사공(太師公)의 후손, 판도판사공(版圖判事公)의 후손이 있다. 명(銘)하기를,

계림의 오른 쪽
봉황대의 남쪽
고요한 영전 있는데
단청은 휘황하고
영정이 의젓하며
곤룡포와 수놓은 옷
누구를 흠향하는가?
아, 경순왕이로다.
왕은 나라를 양도하여
인자한 말씀 드러났다.
오직 덕이 있음에
후손이 번성하여
높은 저 머릿돌
묘의 곁에 세움에
이렇게 명을 써서
영원히 밝히노라.

정헌대부 예조판서 겸 지경연춘추관사 의금부사 홍문관제학 (正憲大夫禮曹判書兼知經筵春秋舘事義禁府事弘文舘提學) 강릉(江陵) 김계락(金啓洛) 지음.
가선대부 예조참판 겸 동지경연성균관사(嘉善大夫禮曹叅判兼同知經筵成均舘事) 경주(慶州) 김노경(金魯敬) 글씨.
정헌대부 이조판서 겸 지경연사 오위도총부도총관(正憲大夫吏曹判書兼知經筵事五衛都摠府都摠管) 연안(延安) 이조원(李肇源) 전서(篆書).

숭정기원후 세 번째 갑술년(순조 14, 1814년) 5월 일 세움.

통정대부 수경상도관찰사 겸 병마수군절도사순찰사 대구도호부사(通政大夫守慶尙道觀察使兼兵馬水軍節度使巡察使大丘都護府使) 김노응(金魯應)
통정대부 수경주부윤 경주진관병마절제사(通政大夫守慶州府尹慶州鎭管兵馬節制使) 홍리간(洪履簡).
비역도감(碑役都監) : 생원 김재명(金再鳴).
유사(有司) : 유학 김수걸(金守杰), 참봉 김명호(金鳴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