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광보묘갈(鄭光輔墓碣)  
 
 
     
  유명조선국 통정대부 행 창원도호부사 김해진관병마 동첨절제사 정공묘갈명.

숭정대부 의정부좌찬성 겸 지경연사 홍문관대제학 예문관대제학 지춘추관 성균관사 세자이사 이행은 짓고, 가선대부 형조참판 성세창은 글을 쓰다.

공의 휘는 광보요 자는 운지니 동래정씨이다. 동래정씨가 현달하게 된 것은 고려 좌복야 휘 목으로부터 시작되었다. 그 후 8대에 이르러 휘 귀령이 있으니, 벼슬을 결성현감으로 마치었다. 현감이 사를 낳으니 집현전 직제학으로 있다가 봉양을 위하여 진주목사로 임명되어 나아갔다. 목사가 난종을 낳았는데, 난종은 네 번이나 과거에 급제하여 좌리공신에 오르고 이름난 장상이 되어 익혜라는 시호를 받았다. 필법이 당세에 으뜸으로 비록 어린아이나 하인일지라도 모두 그 명성을 알고 있었으니 공이 바로 그의 장자이다. 지금의 영추부공 광필이 의정부 영의정의 지위에 있으면서 조야에서 모두 의지하여 귀감을 삼았으니, 공에게는 다음 동생이 된다.
공은 어려서부터 과거 공부를 익혀 여러 번 응시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문벌의 음덕으로 관직에 나가 공과를 쌓아서 여러 차례 승진되어 품계가 통정대부에 이르렀다. 그 경관으로는 와서의 별제가 되었고 주부의 벼슬을 세 번 했으니, 즉 사재감 · 종부시 · 군자감이고, 두 번 사헌부의 감찰을 지냈다. 장원서의 장원, 평시서의 영, 장예원의 사의, 종친부의 전부 등을 역임하고 첨정의 벼슬을 세 번 하였으니, 즉 장악원 · 예빈시 · 제용감의 부서였고, 통례원의 봉례를 지냈다. 외관으로는 연산현감과 평양부판관으로 있었으며, 또 군수를 다섯 번 역임했으니, 즉 정선 · 풍기 · 금산 · 순창 · 초계 지역이고, 부사를 지낸 것은 두 번으로 창원과 연안이다. 공은 품이 네 번 바뀌어 당상의 품계에 오르는 동안 거쳐 온 고을이 아홉에 이르니, 비록 크게 영달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 역시 빛나는 것이 아니겠는가?
공은 천성이 방정하고 엄격하여 관직에 있으면서 직책을 받드는 데 힘을 다했으며, 좋아하지 않는 것을 스스로 돌아보지 않았다. 이 때문에 비방을 받았으나, 공은 조금도 후회함이 없었다. 아직 벼슬을 그만둘 나이가 아닌데도 관직을 버리고 의령 도굴산 아래서 물러나 거처하면서 여생을 보낼 계획을 세웠다. 부제학인 아들이 매번 찾아뵙고 보살펴 드리고자 하나, 맡은 중임 때문에 오랫동안 슬하에서 모시지 못하였다. 친구들이 공에게 조정에 돌아오기를 다투어 권하였지만 듣지 않았고, 또 영추부공인 동생이 역시 간절히 형제의 정으로서 글로 청함이 계속되었지만 끝내 듣지 않았으니 공의 고집이 이와 같았다.
공이 병드니 아들 제학군이 조정에 청하여 그 사실을 아뢰어 급히 말을 달려 돌아와 약을 달여 드렸으나, 효력 없이 갑신년 3월 초9일에 돌아가셨으니, 향년 68세이다. 아! 슬프다. 여러 상주들이 운구를 받들어 광주 성달리에 장사지내니 선영이 계신 곳이다.
공의 배는 전의이씨로 대호군 격의 따님이니 공보다 26년 앞서 돌아가셨다. 4남 4녀를 낳았으니, 큰아들은 한룡으로 수원판관이다. 둘째는 사룡이니, 즉 부제학군으로 나이 19세에 과거에 오르고, 또 중시에 장원하여 나라에 문장으로 유명하였다. 셋째는 원룡이니 진사요, 넷째는 언룡이니 의금부도사이다. 딸 맏이는 감찰 이희업에게 출가하였고, 둘째는 유학 박종상에게 출가 하였으며, 셋째는 부장 이윤우에게, 넷째는 평사 이응에게 각각 출가하였다.
판관이 참봉 유계근의 딸을 맞이하여 4남 1녀를 낳았으니, 아들은 순우 · 순지 · 순복 · 순호이다. 제학은 부장 성열의 딸에게 장가들었고, 진사는 호군 박진의 딸에게 장가들었으며, 도사는 부사 이희옹의 딸에게 장가들어 아들 하나를 낳았으니 순하이다. 감찰은 2남 2녀를 낳았으니, 아들 안국과 안방은 모두 사복이요, 딸은 남응규에게 시집갔다. 평사는 아들 둘을 낳았는데 양정과 빈정이다.
장례지내고 며칠 후에 제학군이 나에게 친분이 있으므로 행장을 가지고 와서 나의 글을 청하여 장차 묘의 비석을 세우려 하니, 감히 허락하지 않을 수 없어 명을 지었노라. 명은 다음과 같다.

공의 선조는
고려에 공적을 떨쳐
벼슬이 복야로 있으며
당대에 명망이 높았도다.
그 실마리가 이어져
후하게 베풀고 더디게 보답을 받았도다.
직학이 부모를 모시고자
영화를 초개같이 버리었도다.
먼 고을의 목사로 나아가
봉양함에 항상 기쁘게 하였도다
. 덕을 쌓음에 조금도 쉬지 않아
영광이 후손에 이르렀도다.
익혜공이 거두니
이치에 어긋남이 없도다.
과거에 급제하여 좌리훈에 책봉되어
승상이 되었도다.
혹은 장수로, 혹은 재상으로
출입함에 모두 마땅하도다.
무엇으로 증명하리오.
승상의 말로서 알 수 있도다.
공은 그의 장자로서
향유하기를 성대히 하리로다.
영추부는 동생이요,
제학은 아들이로다.
종족이 크게 번성하고 현귀하니
보고 듣고 부러워하도다.
당상의 반계에 있어
지위가 낮지 않았도다.
그러나 아홉 고을의 수령을 역임하였으니
운명이 어찌 기이하다 하지 않으리오.
늙을수록 더욱 굳건하여
세상과 더불어 뜻이 어긋났도다.
도굴산 기슭과 정진의 물가여,
이곳이 즐거운 땅이니, 돌아감을 어찌 의심하리오.
내 이웃과 내 마을에서,
혹은 술로 혹은 바둑으로 유오하며,
구릉에서 나물 뜯고 파지에서 낚시하였도다.
우유하며 해를 마쳐 백세를 기약하더니,
대운은 오래 머무르지 않아
한 번 질병에 드니 약도 마치지 못하였도다.
밝고 푸른 하늘이여!
어찌 급히 돌아가시게 하였는고.
남은 경사가 무궁하게 자손에게 돌아가리니
끝내 우리를 속이지 않으리로다.
광주의 언덕에 소나무 · 가래나무 울창하도다.
어찌 새로운 유택지가 없었겠는가.
조 · 고께서 우리를 생각하심이여!
이분들 계신 곳에 공의 유택 마련하니
선영이 이곳에 있도다.
이 묘석에 글을 새겨 공의 업적을 밝히니
누락됨이 없을 것이다.

가정 을유년 8월 일 세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