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페이지 외쪽 그림
 
 

홈 > 금석문연구 > 금석문과역사  
   
   
 
 
 
[그림 1] 중원고구려비
 
중원고구려비는 충청북도 중원군 가금면 용전리 입석(立石)마을에 위치하고 있다. 1979년 4월 5일, 충주의 몇몇 문화재애호인들의 모임인 예성동호회 회원들에 의해 발견되었으며, 학술 조사를 거쳐 국보 제205호로 지정되었다. 조사 당시 비는 입석마을 어구에 세워져 있었는데, 주민들은 마을을 지켜주는 선돌(立石)로서 모셔왔었다.
중원고구려비는 사각 돌기둥 모양으로, 흡사 집안의 광개토대왕릉비를 축소해 놓은 듯하다. 비의 재질은 견고한 화강암이고 글씨도 예서풍으로 광개토왕릉비의 글씨체와 같은 분위가를 풍긴다. 비 자체는 큰 손상없이 원형을 유지하고 있으나, 비문은 심하게 마멸되어 판독이 쉽지 않다. 아마도 오랜 세월 동안 비바람에 시달리면서 자연 마멸이 이루어진 듯하며, 비의 뒷면과 우측면의 경우에는 사람들의 손을 타게 되어 더 심하게 마멸되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현재 뒷면과 우측면에서도 글자를 새긴 흔적은 확인되나, 글자를 거의 판독해낼 수 없는 지경이다.

 

 
이 비는 4면에 모두 글자를 새긴 4면비(四面碑)로서 글자는 앞면이 10행으로 각 행 23자씩이고, 한쪽 옆면은 7행 23자씩이며, 또 한쪽의 옆면은 6행이 분명한데 뒷면은 대략 9행 정도로 추측된다. 글자는 대략 400여자에 이르렀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현재 200여자만 확인되고 있다. 이렇게 확인되는 글자가 반이 채 안되는 사정인지라, 이 중원고구려비를 둘러싸고 여러 가지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비의 발견 직후부터 바로 논란에 휩싸였던 문제는 비문이 어디서부터 시작해서 어디에서 끝나느냐 하는 가장 기본적인 것이었다. 또한 중원고구려비가 언제 세워졌는가도 중요한 의문으로 남고 있다. 그러면 일단 그나마 판독이 가장 많이 이루어지는 앞면을 중심으로 그 내용을 간단히 살펴보자.

먼저 오른쪽면에는 5월의 회맹에 대한 준비에 대한 내용이 기술되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음 앞면과 왼쪽면의 해석 가능한 내용은 이러하다. 고구려 태왕(太王)이 신라 매금(寐錦)과의 회맹을 위해 동쪽으로 왔다. 신라매금과 고구려 태자 공(共) 등이 태왕을 맞아 들였고, 태왕은 교(敎)를 내려 신라 매금과 그의 신하들과에게 의복을 하사하였다. 6개월 뒤인 12월 23일에는 5월의 회맹에 참여하였던 고구려측 관료와 신라측 관료가 모여서 그 회맹에서 이루어진 협약에 의해 3백인을 모으는 활동을 진행하는 주체가 되고, 이를 진행시키는 실질적 책임자로 고구려의 신라토내당주(新羅土內幢主) 3인과 신라측의 衆人(지방세력)이 활동하였다. 그리고 일정한 시간이 흐른 뒤에 고추가(古鄒加) 공 군대와 고모루성(古牟婁城) 수사(守事)에 의한 사건으로 비문은 종결된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중원고구려비의 건립 시점은 회맹이 있었던 449년의 이듬해 무렵으로 추정된다. 이 시기는 그동안 고구려에 종속적인 관계를 유지하였던 신라가 그 영향력으로부터 벗어나려고 적극적으로 움직이던 시기였다. 그래서 450년 이후 양국관계는 악화되어 적대적 관계로 변화하게 된다. 비문에 보이는 5월의 고구려왕과 신라왕의 회맹은 신라의 이탈을 막아보려는 고구려의 적극적인 외교전략에서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고구려의 이러한 의도는 실패하였다. 이듬해인 450년에 고구려의 변경의 장수가 살해되는 충돌이 일어났으며, 이에 고구려는 비문에 보이는 바와 같이 고추가 공에 의한 무력 시위를 벌였다. 양국의 관계가 본격적인 군사 충돌로 이어지지는 않았으나, 신라가 고구려의 영향력에서 벗어난 것은 돌이킬 수 없었다.

중원고구려비는 이 시점에서 과거 고구려와 신라가 맺고 있던 주종관계를 과시하기 위해 건립되었다. 그리하여 이를 잘 보여주는 고려 태왕과 신라 매금의 회맹을 시작으로하는 중원지역에서 일어난 일련의 사건을 기술한 것이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이 비문은, 오히려 비문이 과시하고자 하는 시대의 종언을 보여주는 상징물이 된 것이다.
 
[그림 2]중원탑평리칠층석탑
 

 
이 중원비는 중요한 역사적 의미를 갖고 있다. 무엇보다 한반도에서 발견된 유일한 고구려비라는 점이 중요하다. 그 이전까지 고구려의 비문으로는 광개토왕비가 유일하였는데, 그나마 국내성시대의 산물이었다. 중원비는 평양 천도 이후 한반도내로 그 중심지를 옮긴 후 만들어진 비라는 점에서 그 역사적 의미가 특별하다.
비문의 내용에서도 다른 자료에서는 전혀 나타나지 않는 고구려와 신라의 관계를 잘 보여주고 있다. 고구려가 신라를 ‘동이(東夷)’라고 칭하면서 종주국으로서 의복을 하사했다는 것은 중원고구려비에서만 나타난 사실이다. 또 ‘신라토내당주(新羅土內幢主)’란 직명에서 신라 영토 내에 고구려 군대가 주둔하고 있었음은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고구려 관등조직의 정비과정을 이해하는 데 많은 시사를 얻을 수 있으며, 고구려에서도 이두식(吏讀式)표기가 사용되었음을 보여주기도 한다.
 

 


[그림 3] 장미산성
 
물론 중원고구려비는 광개토왕릉비에 비해 그 격이 한참 떨어지는 것이다. 그러나 고구려 비로서 공통되는 특성들이 나타난다. 사면비라거나, 글자체라든가 하는 부분에서 보이는 공통점은 중앙(국내)과 변방(국원)을 관통하는 당대 고구려인들의 정치지배력을 엿볼 수 있다. 이러한 여러 가지 점에서 중원고구려비의 발견은 해방후 고구려사 연구에서 가장 큰 수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한편 이 중원고구려 일대에는 고구려의 흔적이 제법 남아있다. 비에서 그리 멀지 않은 탑평리7층석탑 주변에서는 고구려 기왕의 영향을 받은 기와들이 수집되었으며, 뒤쪽 장미산(長尾山)에는 삼국시대에 축조한 것으로 추정되는 장미산성이 있다. 그리고 불과 4㎞ 직선거리인 북쪽 봉황리에는 고구려 불상의 영향을 보이는 마애불상들이 있다. 무엇보다 결정적인 유물은 노은면에서 출토된 “건흥5년세재병진(建興五年歲在丙辰))”의 명문이 있는 고구려시대 금동광배(金銅光背)이다.
 
 

이러한 고구려의 영향을 보이는 유물은 중원고구려비와 함께 남한강의 상류인 충주 일대에서 남하의 숨결을 고르고 있던 고구려인의 모습을 상상하게 한다.
 

 
※주제어
예성동호회, 국보 제205호, 선돌(立石), 회맹, 신라매금, 고구려 태왕(太王), 신라토내당주(新羅土內幢主), 衆人(지방세력), 고추가(古鄒加) 공, 고모루성(古牟婁城), 수사(守事), 고구려의 외교전략, 이두식(吏讀式)표기, 탑평리7층석탑, 장미산성, “건흥5년세재병진(建興五年歲在丙辰)”의 명문, 고구려시대 금동광배(金銅光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