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페이지 외쪽 그림
 
 

홈 > 금석문연구 > 금석문과역사  
   
   
 
 
 
칠지도의 위증에 나온 사진
 
칠지도는 현재 일본 나라현 천리시의 이소노카미신궁[石上神宮]에 전해지는 특이한 형태를 가진 단철제(鍛鐵製)의 칼이다. 칼의 전체 길이는 74.9cm로서 도신(刀身)이 65cm이고 나머지는 칼 자루에 해당한다. 도신 좌우로 각각 3개씩의 가지모양의 칼날이 칼 끝 부분을 향해 어긋나게 돋혀 있어서 도신까지 합하여 칠지도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칼이 자루에서 빠지지 않게 고정시키는 장치가 없기 때문에 실용의 무기가 아니라 특별한 의미를 가진 의식용 칼 또는 주술용 칼이었다고 생각된다.

도신의 표면에 34자, 이면에 27자 총 61자의 금상감 명문이 새겨져 있다. 철에서 생긴 녹과 상감의 박락 때문에 20여자 정도만이 확실하게 판독되며, 표면 말단부의 세 글자는 전혀 알아볼 수 없다. 표면에는 기년ㆍ재질ㆍ명칭과 길상구인지를 둘러싸고 논란되는 부분, 제작자 또는 제작소로 추정되는 문구 등이 새겨져 있고, 이면에는 백제와 왜의 관계를 밝혀줄 수 있는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 명문의 서체는 4ㆍ5세기 석각에 보이는 해서에 가까운 서체이나, 2ㆍ3세기 석문(石文)에 자주 보이는 ‘팔분서(八分書)’의 예서에 가까운 예서체와 행서체의 문자가 섞여 있다.

오랫동안 비장되어오던 이 칼은 1873년 이소노카미신궁[石上神宮]의 궁사(宮司)였던 관정우(菅政友)가 명문을 학계에 소개하면서 최초로 공개되었고, 이후 연구가 계속 진행되어 왔다. 대체로 1945년까지는 문자의 해독이나 연호 비정 정도에 그쳤으며, 『일본서기』신공기 52년조에 나오는 ‘칠지도(七枝刀)’와 동일물로 간주하여 백제가 왜에 칠지도를 헌상한 것으로 보았다.

 

 
칠지도 명문에 대한 판독과 해석이 본격화된 것은 1945년 이후 복산민남(福山敏男)ㆍ비본두인(榧本杜人) 등에 의해서였다. 전체 글자수가 61자로 확정된 점, 명문의 연호는 태화(泰和)로서 동진 태화(太和) 4년(369년)에 해당한다는 점, ‘백제(百濟)’ ‘왜왕(倭王)’ 등의 글자가 새로 해독됨으로써 한일관계사를 밝혀줄 수 있는 자료로 주목된 점이 그 성과였다. 이후에도 서전장남(西田長男)ㆍ삼품창영(三品彰英) 등에 의해 연구가 이루짐으로써 칠지도는 동진 태화 4년에 백제에서 만들어 왜에 바쳤다는 백제 헌상설이 일본학계의 통설이 되었다.

일본학자들이 주도했던 칠지도 연구에 대해 1960년대 전반 김석형은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하였다. 초기 조일관계사상에서 칠지도를 검토한 그는 3, 4세기의 일본열도 내에 삼한 삼국의 분국이 형성되어 있었다는 분국설(分國說)의 맥락에서 태화는 백제의 연호로 태화 4년은 5세기의 어느 해에 해당하며, 칠지도는 백제왕이 자신에게 신속해 있던 표면의 후왕, 즉 이면의 왜왕에게 하사한 것이라는 백제하사설을 제기하기에 이르렀다.

김석형의 주장 이후 칠지도에 대한 연구는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된다. 동진이 백제의 종주국 입장에서 백제를 시켜 왜에게 주었다는 동진하사설이 제기되기도 하였으며, 1970년대 이후에는 더욱 다양하고 새로운 해석이 나오게 되었다. 연호에 대한 비정이 새로 행해지 기도 했고, 종래 인명으로 비정되어오던 ‘기생성음(奇生聖音)’이나 ‘왜왕지(倭王旨)’에 대해서도 재해석이 가해지게 되었다.
칠지도 연구의 전반적 흐름에 덧붙여 명문의 내용 중 논란이 되는 부분에 대해 좀더 구체적으로 살펴보자. 먼저 칠지도의 제작연대와 관련된 연호 문제이다. 태시(泰始) 또는 태초(泰初)로 판독하는 경우는 모두 서진 태시 4년(268)에 해당되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태화(泰和)로 판독하는 경우는 동진의 태화 4년인 369년으로 보는 견해, 근초고왕대(372년) 또는 전지왕 4년(408)에 해당하는 백제 연호로 보는 견해, 북위의 태화 4년(480)으로 보는 견해 등으로 나뉜다. 연호의 비정은 단순히 글자의 판독 자체에 그치지 않고 명문 전반에 걸친 정황 판단이 필요한 작업이다. 연호 다음에 나오는 월ㆍ일과 일진 부분에 대해서도 단순한 길상구로 보기도 하고, 실제의 일진으로 보아 연호와 관련시키기도 한다.

칠지도의 제작 주체, 칠지도의 전체적 성격과 관련하여 주목되는 부분은 ‘의□공후왕(宜□供侯王)’이다. 백제헌상설의 입장에서는 후왕을 신분이 높은 고관이나 부귀한 사람을 뜻하는 상용의 길상구로 보아 ‘□공(□供)’을 ‘바친다, 공헌한다’의 의미로 해석하고 있는 반면, 백제하사설이나 동진하사설에서는 이를 군신관계를 나타내는 신분질서에서 유래한 표현으로 보고 있다. 특히 백제하사설은 후왕을 이면의 왜왕과 동일시하여 백제왕이 신하된 지방왕인 왜왕에게 칠지도를 내려준 것으로 해석했다.

칠지도 명문에서 가장 다양한 판독과 해석이 가해진 부분은 ‘백제□세□기생성음[진] 고위왜왕지조(百濟□世□奇生聖音[晉] 故爲倭王旨造)’이다. 앞부분은 현재까지의 판독상 ‘백제왕세자기생성음(百濟王世子奇生聖音)’이 가장 타당한 듯한데, 성음을 불교용어로 볼 것이냐 구체적인 인명으로 볼 것이냐의 문제가 있다. 인명으로 볼 경우는 ‘기생’ 또는 ‘기생성음(奇生聖音)’ 전체를 귀수(貴須)ㆍ구수(仇首)와 동일시하여 ‘백제왕[근초고왕]과 세자 구수’로 보기도 하고, ‘백제왕의 세자 구수’로 해석하기도 한다. 칠지도의 제작시기인 4세기 후반의 백제왕을 염두에 둔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종래 왜의 5왕 중의 하나인 ‘찬(讚)’을 지칭하는 것으로 판단되었던 ‘왜왕지(倭王旨)’의 ‘지’가 인명이 아니라 “왜왕을 위하여 ‘정교하게’ 만들었다”는 부사어로 해석되기도 하므로 ‘기생(성음)’이나 ‘지’ 등을 반드시 구체적인 인명으로 보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

칠지도 명문의 표면과 이면은 그 자체로 체재를 갖춘 완결된 문장으로 되어 있어 별개의 독립적인 것으로 볼 수도 있으나, 이면의 ‘차도(此刀)’가 표면의 칠지도와 불가분의 관계를 가지고 있고, 이면의 ‘왜왕’이 표면의 ‘후왕’에 해당되는 존재임이 분명하므로 상호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는 것이 타당할 듯하다.

여전히 논란이 많은 칠지도는 4세기대 백제와 일본의 관계를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이므로 명문의 내용은 물론 서체나 형상, 제작기법, 용도 등을 아우르는 종합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명문의 전체적인 내용상 백제측이 왜왕권에 대해서 한 단계 위에 서고자 하는 외교적 의도가 있었음은 분명해 보이나, 당시의 국제정세 속에서 백제가 왜와 외교관계를 맺게 된 배경 및 이후의 상황전개라는 측면에서 칠지도의 성격을 규명해보는 것도 필요하다 할 것이다.
 

 
※주제어
이소노카미신궁[石上神宮], 단철제(鍛鐵製)의 칼, 금상감 명문, 『일본서기』 신공기 52년조, 한일관계사 백제헌상설, 김석형 ,분국설(分國說), 백제하사설, ‘기생성음(奇生聖音)’, ‘왜왕지(倭王旨)’